강북구의회 ‘일본정부의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중단 촉구 결의안’ 통과 > 정치/의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의회

강북구의회 ‘일본정부의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중단 촉구 결의안’ 통과 유인애 의원 대표발의, 진정성 있는 반성과 책임있는 자세 촉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697회 작성일 22-02-23 [제1355호]

본문

▲사진 유인애 의원
강북구의회 의원들이 일본정부의 사도광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 통과시켰다.

 유인애 의원의 대표발의로 제안된 ‘일본정부의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 중단 촉구 결의안’은 조선인들이 일제강점기에 징용과 징병으로 끌려가 고초를 겪은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 신청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결의안 제안설명에는 “최근 일본 정부는 니가타현에 있는 금산인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를 신청하였다”라고 밝히며 “사도광산은 일제강점기에 조선인들을 가혹한 환경에 강제 동원하고 노예와 같은 노동력을 착취한 지옥과도 같은 곳”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의원들은 “앞서 일본 정부는 2015년 군함도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할 당시 조선인 강제 노역과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알리고 희생자를 추모하겠다고 약속했으나 아직까지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한 뒤 “가뜩이나 한일 관계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사도광산 등재를 둘러싸고 ‘제2의 군함도 사태’가 벌어진다면 양국 관계는 더욱더 회복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강북구의회 의원들은 일제강점기 조선인 강제노역 현장인 사도광산을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려는 일본정부의 후안무치한 행태를 강력히 규탄하며, 일본정부가 군함도 세계문화유산 등재 시 약속했던 조선인 강제노역과 관련한  역사적 사실을 제대로 알리고  희생자들을 추모하는 등 진정성 있는 반성과 책임 있는 자세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아울러 강북구의회 의원들은 ‘제2의 군함도 사태’를 막고, 잘못된 역사 왜곡을 바로잡기 위해 일본정부의 사도광산 세계문화유산 등재 추진을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