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라이온스협회 354ㅡC지구 도봉라이온스클럽 제8회 사랑의 쌀 및 연탄배달봉사 실시 > 행사/모임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행사/모임

국제라이온스협회 354ㅡC지구 도봉라이온스클럽 제8회 사랑의 쌀 및 연탄배달봉사 실시 도봉1동 안골 거주 저소득 가구와 독거노인 등 25가구에 전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2,970회 작성일 22-11-08 [제1392호]

본문

▲사진 국제라이온스협회 354ㅡC지구 도봉라이온스클럽은 5일 도봉1동 안골에 거주하는 저소득 가구와 독거노인 등 25가구에 사랑의 쌀 및 연탄배달 봉사에 나섰다.
국제라이온스협회 354ㅡC지구 도봉라이온스클럽(회장 서유철)이 지난 11월5일 오전, 도봉구 도봉1동 안골에 거주하는 저소득 가구와 독거노인 등 25가구에 ‘제8회 사랑의 쌀 및 연탄배달 봉사’에 나서 훈훈한 정을 더하고 있다.

 이번 행사는 더불어 사는 사회를 다지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다가오는 추운 겨울을 대비하고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외계층의 독거어르신 가정 및 차상위계층, 기초생활수급자 등 복지사각지대 가정을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서유철 도봉라이온스클럽 회장을 비롯해 서울시의회 이은림 의원, 도봉구의회 이성민·이태용·이강주 의원, 송아량 전 시의원, 도봉라이온스클럽 오순자 봉사위원장, 도봉1동 김봉식 동장, 김경수 안골노인회장 등과 도봉1동 통·반장, 도봉라이온스클럽 회원 20여명 등 50여명이 동참했다.

 봉사에 나선 이들은 직접 가정을 방문하고 1,500장(1가구 300장)의 사랑의 연탄과 햅쌀 200kg(1가구당 10kg), 라면 20박스(20가구), 조미김 25박스(25가구) 등을 전달했다.

 서유철 회장은 “점점 추워지는 날씨에 열악한 환경 속에서 힘들고 어렵게 생활하고 계신 이웃을 위해 추운겨울에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2022년 올해도 변함없이 쌀과 연탄, 라면, 조미김 등을 정성껏 준비하여 25가정에 골고루 분배하여 직접 전달해 드렸다”며 “따뜻한 마음을 전달받아 건강하고 따뜻하게 겨울을 지낼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은림 시의원은 “앞으로도 계속 매년 최선을 다해 열심히 봉사하겠다. 서울시의회에서도 힘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고, 이성민 구의원은 “다가오는 추운 겨울, 어르신과 어려운 이웃들에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 이태용 구의원은 “앞으로도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위한 봉사를 꾸준하게 이어 나가겠다”, 이강주 구의원은 “소외된 이웃들의 건강하고 따뜻한 겨울을 만들어 드리기 위해 도봉구의회 차원에서도 다방면으로 노력하겠다”, 송아량 전 시의원은 “추운 겨울에 따뜻한 나눔을 매년 실천할 수 있어 가슴이 뿌듯하고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운 가정에 온기를 전하는 연탄을 배달해 드려 기쁘다”고 말했다.

 연탄과 생필품을 받은 한 어르신은 “지금처럼 어려운 시기에 도와주셔서 감사하다”며 “많은 분들이 매년 오셔서 수고해주시고 항상 겨울마다 따뜻하게 보낼 수 있었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특히, 서유철 회장의 중대한 봉사계획과 큰 뜻에 따라 전 회원들의 찬조금으로 1년치 봉사활동 금액 전액을 십시일반 찬조하여 1년동안 봉사대금을 찬조금으로 대체해 눈길을 끌었다.

 한편, 도봉라이온스클럽 국제라이온스협회 354ㅡC지구는 국제봉사단체로 관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해 연탄, 쌀, 교복비, 장학금 지원 등 해마다 저소득 가구 및 독거노인분들에게 지속적으로 사랑의 봉사에 적극 나서고 있어 따뜻한 지역만들기에 앞장서고 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