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중기청, 2023년 상권 활성화(舊 상권르네상스) 사업 대상지 접수 > 기관/단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관/단체

서울중기청 서울중기청, 2023년 상권 활성화(舊 상권르네상스) 사업 대상지 접수 인프라 중심 환경개선(HW) 및 콘텐츠 중심 활성화(SW)·상권 디지털화 등 종합지원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267회 작성일 22-06-15 [제1371호]

본문

서울지방중소벤처기업청(청장 김영신)은 지역상권 활성화를 위해 ‘2023년 상권 활성화 사업’ 지원 대상을 6월 20일부터 8월 19일까지 모집한다고 밝혔다.

 ‘상권 활성화 사업’은 침체된 전통시장, 상점가 등을 상권 특색을 반영한 거점 공간으로 조성하는 사업으로서, 2018년부터 현재까지 전국 29곳의 상권이 선정됐다.

 서울지역에서는 2019년 관악 별빛 신사리 상권과 2020년 동작 Link상권 2곳이 선정되어 사업을 추진 중이다.

 이번 공모에서는 8곳 내외의 상권을 추가로 선정해 2023년부터 인프라 정비 등 환경개선(HW)과 특화상품·브랜드 개발 등 콘텐츠 중심의 활성화(SW) 및 디지털화 등 종합적인 지원이 이뤄질 계획이다.

 이전과 달라지는 부분은 ‘지역상권 상생 및 활성화에 관한 법’ 시행에 맞춰 상권활성화 사업을 개편함에 따라, 일반상권과 도심형소형상권 부문으로 구분하여 모집하고, 중간평가를 통한 ‘3+2년’ 제도와 권역별 선정상권 수 상한제를 도입한다.

 특히, 점포수 100개 이상의 도심형소형상권이 추가됨에 따라 세밀한 지역 특색이 반영된 상권활성화 추진이 가능하다.

 신청은 상인회 등과 지자체가 3개년 사업계획 등을 준비한 후 상권 소재의 시·군·구에서 시·도의 추천서를 첨부해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에 서류를 제출하면 된다.

 선정된 상권에는 중기부와 지자체가 기본 3년간 점포수에 따라 최대 36(소형) ~ 72(일반)억원 내외를 지원할 예정이며, 중간 평가 결과에 따라 추가 2년간 최대 24(소형) ~ 48(일반)억원 내외 예산을 단계적으로 투입할 계획이다.

 서울중기청 관계자는 “상권활성화 사업을 통해 서울지역 전통시장과 상점가가 다시 활기를 찾을 수 있도록 관련 지자체와 상인회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사업참여에 관심 있는 지자체를 위한 서울지역 사업설명회가 6월 10일 서울 R.ENA 컨벤션홀에서 개최될 예정이며 지역상권법령에 대한 설명회도 함께 진행될 계획이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중기부(mss.go.kr),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semas.or.kr), 소상공인마당(sbiz.or.kr), 기업마당(bizinfo.go.kr)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