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권의식 무르익는 가을…강북구, 인권역사탐방 운영나서 > 문화/교육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문화/교육

인권의식 무르익는 가을…강북구, 인권역사탐방 운영나서 30일·31일 4월길(4.19 혁명)·6월길(6월 민주항쟁) 코스로 나눠 운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22회 작성일 19-10-13 12:22 [제1232호]

본문

강북구(구청장 박겸수)는 인권의 성장과정을 알아보고 인권의 소중함을 인식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강북구 인권역사탐방’을 열고 참가자를 모집한다.
 
 강북구 인권역사탐방은 강북구 주민 또는 강북구 소재 직장인이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10월29일 사전교육 실시 후 30일에는 ‘4월길 코스’, 31일에는 ‘6월길 코스’로 나눠 진행된다.
 
 사전교육에서는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 위원장인 성공회대학교 김동춘 교수가 강사로 나서 한국의 현대사로 본 민주주의 및 인권성장과정 등을 강의한다.
 
 4월길 코스에서는 ▲청와대 영빈관 앞(4.19 첫 발포 장소) ▲4.19혁명 50주년 기념탑 ▲서울시의회(옛 국회의사당) ▲서울시립미술관(옛 대법원터) ▲4.19혁명 기념도서관(옛 이기붕 집터) 등 4.19 혁명 현장을 살펴본다.
 
 6월길 코스에서는 ▲민주인권기념관(남영동 대공분실) ▲서울역 ▲대한성공회 서울성당 ▲시청광장 ▲향린교회 및 명동성당 등 6월 민주항쟁의 자취를 따라갈 예정이다.
 
 코스 탐방 시 참가자들은 버스와 도보로 이동하며 전문해설사가 동행해 관람을 돕는다.
 
 인원은 각 코스별로 30명 선착순이며 참가비는 무료다. 희망자는 강북구청 4층 감사담당관에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901-6047), 이메일(veron13@gangbuk.go.kr)로도 신청 가능하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4월길과 6월길은 모두 우리 국민들이 인권을 위해 치열하게 싸웠던 역사적 현장”이라며 “우리의 아픈 역사를 돌아보고 인권의식을 높일 수 있는 이번 탐방에 관심 있는 주민들의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