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선동 의원, ‘규제개혁신문고’ 전면 재정비 필요 > 정치/의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의회

김선동 의원, ‘규제개혁신문고’ 전면 재정비 필요 불수용처리 안건 392건, 전수조사 결과 성의없는 답변 수두룩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32회 작성일 19-10-06 14:24 [제1231호]

본문

▲사진 김선동 의원
국민이 직접 규제개혁에 참여할 수 있도록 만든 규제개혁신문고가 부처의 황당 답변과 무성의한 운영으로 제 기능을 하지 못하고 있다는 지적을 받았다.

김선동 국회의원(자유한국당, 서울 도봉을)은 2일 국회 정무위원회에서 열린 2019년 국무조정실 국정감사에서 “국무조정실 규제개혁신문고과에서 올해 불수용 처리한 비공개 문서 392건을 전수조사한 결과, 규제개혁신문고가 엉터리로 운영되고 있고 규제개혁 처리 시스템도 전면 재정비가 필요한 수준임을 밝혀냈다”고 말했다.

 국무조정실이 김선동 의원에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최근 3년간 규제개혁신문고는 총 4,497건의 규제건의를 접수하여 64.7%에 해당하는 2,910건에 대해 불수용 결정을 내렸다. 중장기 검토로 처리하여 사실상 민원인의 건의를 제척한 사례를 포함하면 불수용 결정비율은 73.5%에 달한다.

 또한 규제개혁 신문고 규정상 민원인이 답변에 대해 소명을 요구할 경우 3개월 내에 소명하도록 되어있는데도 최근 3년 동안 평균 168일이나 걸린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 국정감사 질의에서 김선동 의원은 국조실과 관련 부처가 황당하고 성의 없는 답변 등으로 규제개선 건의를 제척한 사례를 덧붙여 문제점을 지적했다.

 뿐만 아니라 국무조정실은 규제개혁 처리 시스템도 주먹구구식의 운영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김선동 의원은 “의원실의 분석에 따르면 392건의 전수조사 중 약 36%에 해당하는 142건이 지자체에서 직접 건의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히며 “지자체 규제 개선 건의를 담당하는 행정안전부와 국무조정실이 엇박자를 내어 지자체의 요구가 규제개혁신문고로 몰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현재 지자체 규제개선 건의는 행정안전부 소관으로 연 2회 규제개선 건의를 접수받고 있다. 하지만 연2회 관련 공문이 하달될 때 비로소 규제개선을 건의할 수 있어 지자체에서는 우회적으로 개인 민원을 중심으로 운영되는 규제개혁신문고를 이용하는 것이다.

 한편 행정안전부 홈페이지의 ‘지방규제개혁신문고’ 링크는 중소벤처기업부의 ‘중소기업 옴부즈만’ 홈페이지로 넘어가게 되어있어 지자체 규제개선 시스템의 허점을 다시 한번 증명하기도 했다.

 김선동 의원은 또한 “국조실의 민관합동규제개선추진단이 중소벤처기업부의 ‘중소기업 옴부즈만’과 명확한 구분점 없이 혼재되어있다”고 지적하며, “△민관합동규제개선추진단의 기업규제개선 관련 사항은 산업부에 맡기고, △지자체규제는 행안부 중심으로 개편하여 건의 창구를 일원화하고, △규제개혁신문고는 국민 개인의 의견을 집중하는 쪽으로 유도해야한다”고 전 정부적 차원의 규제개혁 시스템 전면 수정 방향을 제시했다.

 김선동 의원은 “규제개혁신문고가 진정 국민의 현장애로의 목소리를 담아내는 제도가 되어야하고, 국무조정실이 앞장서서 적극적인 규제개혁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역할을 당부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