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선 시의원, “서울 초등돌봄전담인력 여전히 태부족” > 정치/의회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정치/의회

최선 시의원, “서울 초등돌봄전담인력 여전히 태부족” 전일제 초등돌봄전담사 571명에 불과, 돌봄교실 수 대비 32.8% 수준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28회 작성일 19-10-06 14:21 [제1231호]

본문

▲사진 최선 의원
초등학교 저학년의 돌봄수요가 증가하고 있지만 정작 서울 관내 초등돌봄 전담인력은 여전히 태부족한 것으로 드러났다.

 최선 서울시의원(더불어민주당, 강북3)이 서울시교육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현재 서울 관내 학교에서 근무 중인 전일제 초등돌봄전담사는 571명으로 전체 초등돌봄교실 수 대비 약 32.8%에 불과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현재 서울 관내 초등돌봄교실은 총 560곳의 초등학교에서 1,737곳이 운영되고 있다. 전용교실은 1,094곳. 겸용교실은 643곳이다. 2019년 4월 기준으로 서울 관내 초등학교 수는 총 607곳이므로 약 92.2%가 초등돌봄교실을 운영하고 있는 셈이다.

 그러나 서울시교육청이 제출한 자료에 의하면 하루 내내 학교에 상주하며 학생들을 돌볼 수 있는 전일제 초등돌봄전담사는 571명으로 돌봄교실 수 대비 고작 32.8%에 불과했으며, 나머지는 시간제(4시간 근무) 돌봄전담사 1,166명, 자원봉사자 683명으로 인력부족 문제를 해결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선 의원은 “학교마다 돌봄교실은 늘어가고 있는데 이를 전적으로 책임지고 관리할 수 있는 전일제 초등돌봄전담사는 부족한 상황”이라며, “물론 시간제 돌봄전담사들도 있지만, 이들의 경우 공식적으로는 4시간만 상주하는 인력이므로 결국 그 공백은 봉사자들로 메꿀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최 의원은 “서울시교육청은 돌봄을 시행할 수 있는 물리적 공간을 확보하는 것에만 매몰되지 말고 전일제 전담사 인력 확충, 시간제 전담사 근무시간 연장 등을 통해 돌봄교육의 질과 운영의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방안을 구상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트위터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