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로 일대 2개소 전봇대 사라진다 > 환경/정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환경/정보

도봉로 일대 2개소 전봇대 사라진다 ‘전선 지중화 사업 확정’ 2020년도 한국전력공사 전선 지중화사업 선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264회 작성일 20-01-26 16:08 [제1247호]

본문

▲사진 2020년 도봉구, 지중화사업 대상지인 방학교 인근의 모습.
도봉구 도봉로 일대 시야가 한층 더 깔끔해 질 예정이다.

 도봉구가 도봉로(보건소 사거리∼방학교)와 도봉로141길(제일시장∼방학교) 등 2곳에 대해 한국전력공사 2020년도 전선 지중화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전선 지중화사업은 전봇대를 철거하고 공중선(전기선·통신선)을 지하로 매설하는 사업이다.

 도봉로(보건소 사거리∼방학교) 1,440m 구간에는 총 77억 원(시비 16억, 구비 16억, 한전 사업비 23억 등)이, 도봉로141길(제일시장∼방학교) 250m 구간은 총 10억 원(시비 5억, 한전 사업비 5억 등)이 투입될 예정이다.

 도봉구는 중장기계획에 따라 도봉로 전 구간에 대해 지중화사업을 순차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2017년에는 우이교∼정의여중입구 사거리 2,060m 구간 공사가 완료됐으며, 2019년에는 정의여중입구 사거리∼보건소 사거리 1,333m 구간을 착공하여 현재까지 공사중이다. 2021년에는 도봉로 구간의 연장선인 방학 사거리~신도봉 사거리 900m 구간과 창동 신경제중심지 주변 900m 구간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전선 지중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중화 사업을 통해 보행환경이 개선되고 거리가 깨끗해 질 것으로 기대되며, 도로 굴착은 야간에 진행하여 주민의 불편을 최소화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