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눔 넘치는 강북구…‘우리동네 이웃사촌 프로젝트’ 추진 > 강북-도봉 구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북-도봉 구정

나눔 넘치는 강북구…‘우리동네 이웃사촌 프로젝트’ 추진 주민주도 나눔·돌봄 동아리 ‘나눔이웃’, 판매 물품·서비스 제공 ‘나눔가게’ 추진 스스로 복지수요 발굴, 주민간 친밀한 관계 만들고 따뜻한 지역공동체 조성 기여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255회 작성일 20-03-22 10:05 [제1255호]

본문

▲사진 대표적인 나눔이웃 동아리인 송천동 ‘꽃보다 나눔’ 회원들은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밑반찬을 제공하며 안부를 확인해 왔다. 수유2동 나눔이웃 ‘같이, 가치’는 텃밭에서 수확한 작물을 형편이 어려운 어르신과 장애인 세대에 전달했다.
강북구(구청장 박겸수)는 지역 주민들이 스스로 지역 내 복지수요를 찾아내고 어려운 주민을 돕는 ‘우리동네 이웃사촌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우리동네 이웃사촌 프로젝트는 동아리를 결성해 이웃 간에 서로 지지하며 돕는 ‘나눔이웃’과 지역 내 소상공인들이 자발적으로 물품 및 서비스 등을 기부하고 어려운 이웃에게 지원하는 ‘나눔가게’로 구성돼 있다.

 구는 전년도 7개 동에서 운영하던 나눔이웃을 9개 동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동 주민센터를 중심으로 참여 주민을 모집해 동아리를 구성하며 주기적인 교육과 간담회를 제공, 동별 사례와 노하우를 공유하도록 유도한다. 2019년에는 총 12개 동아리에서 80명이 활동했다.

 대표적인 나눔이웃 동아리인 송천동 ‘꽃보다 나눔’의 경우, 2018년 5월부터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밑반찬을 제공하며 안부를 확인해 왔다. 그 결과 2019년에는 우수 동아리로 선정돼 서울시장 표창을 수상하기도 했다.

 수유2동 나눔이웃 ‘같이, 가치’는 주민센터 옥상 텃밭에서 수확한 작물을 형편이 어려운 어르신과 장애인 세대에 전달했다. 또한 지난 추석에도 명절 음식을 어르신들과 함께 만들고 나누기도 했다.

 나눔가게는 관내 13개동에서 모두 운영되고 있다. 구는 나눔가게를 발굴해 협약을 체결하고 도움이 필요한 주민과 해당 업소를 연계한다. 해당 가게는 월 1회 이상 참여하고 기부를 1년 이상 유지해야 한다.

 전년도에는 39곳의 가게가 5,292명의 이웃에게 1570만원 상당의 나눔 활동을 펼쳤다. 도시락, 육류, 계란 등 음식과 돋보기안경, 구두와 같은 물품뿐만 아니라 이·미용 등의 서비스도 제공됐다.

 박겸수 강북구청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지금, 주민들이 우리동네 이웃사촌 프로젝트를 통해 더욱 친밀한 관계를 다지길 바란다”며 “지속적으로 나눔동아리와 나눔가게를 늘리고 복지 사각지대에 있는 지원대상자를 적극 발굴해 강북구를 따뜻한 지역공동체로 거듭나게 하는 데 힘쓰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