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과기부 공모 ‘밀폐지역 공기질 관리 플랫폼’ 시연회 및 MOU > 강북-도봉 구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북-도봉 구정

도봉구 과기부 공모 ‘밀폐지역 공기질 관리 플랫폼’ 시연회 및 MOU ‘복합가스측정 장비’ 통해 기업체의 대기질 모니터링 및 도시데이터 수집 올 연말까지 지역 내 양말공장 15개소, 음식물자원화센터에 기기설치 완료 예정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338회 작성일 19-11-10 09:59 [제1236호]

본문

▲사진 도봉구(오른쪽 이동진 구청장)와 한컴엔플럭스가 지난 11월 6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공공수요 지능형 디바이스 기술개발 및 시범서비스‘ 공모에 선정된 ’도봉구 밀폐지역 통합관리 플랫폼‘ 시연회 및 업무 협약식이 지난 11월 6일 진행됐다.

 이날 협약은 지능형 디바이스 ‘밀폐지역 통합관리 플랫폼’의 공공분야 확대를 위해 도봉구와 한컴엔플럭스가 상호협력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도봉구 밀폐지역 통합관리 플랫폼’은 소규모 영세공장 및 음식물자원센터에 ‘복합가스측정 장비’를 부착해, 작업자 및 관리자에게 대기질 상태 알림과 상시 모니터링을 추진하는 것을 기본 운영체계로 하고 있다.

 세부적으로는 온도·습도·산소·황화수소·미세먼지·이산화탄소·일산화탄소·폭발성가스(메탄) 8가지 측정 항목에 대한 도시데이터를 수집하게 되며, 이는 시설이 열악한 밀폐지역에 대해 실질적이고 과학적인 대안을 마련할 수 있는 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다.

 구는 지난 10월 양말공장(거산산업) 1곳에 7대의 ‘복합가스 측정 장비’를 부착하고 시범적으로 데이터 수집을 시작했으며, 보다 정확한 데이터 구성을 위해 올 연말까지 지역 내 양말공장 15개소, 음식물자원화센터에 기기설치를 완료하고 내년부터 본격적인 도시데이터 수집에 돌입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도봉구가 추진하고 있는 스마트 앵커시설의 공장 입주 계획과 더불어, 이번 ‘밀폐지역 통합관리 플랫폼’을 통해 수집한 데이터는 관내 양말업계의 환경에 과학적으로 접근하여 각 업체의 상황에 맞춰 시설 지원 등의 선택과 집중이 이뤄질 예정이다.

 도봉구는 ‘밀폐지역 통합관리 플랫폼’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지역 밀착형 스마트도시 서비스로, 과학행정 시스템의 고도화를 통한 도시문제 해결 및 구민 삶의 질 향상에 앞장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동진 도봉구청장은 “이번 ‘밀폐지역 통합관리 플랫폼’은 도봉구가 지역의 현안문제를 선도적인 스마트 기술을 이용해 데이터화하고, 이를 구민들의 안전을 위한 방향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면서 “지역의 기업의 환경 개선으로 일자리 창출의 기회가 더 많이 만들어 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도봉구는 스마트시티 구현을 위해 △스마트시티 TF구성 △데이터융합팀 신설 △과기부 공공수요 지능형 디바이스 공모사업 선정 △스마트시티 마스터플랜 수립 등 스마트 행정을 통한 ‘스마트 도봉'의 도전을 이어가고 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폴라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텔레그램 보내기
  • 텀블러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