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봉구, 민관 협치공론장 ‘살아있는 골목 만들기’ 개최 > 강북-도봉 구정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강북-도봉 구정

도봉구, 민관 협치공론장 ‘살아있는 골목 만들기’ 개최 동 단위 제안이 구 단위로 연계되어 실행 및 정책제안 될 수 있도록 의견모아 구민들이 직접 제안한 총 354건 중…최다제기된 ‘생활·환경분야’ 주제 선정 논의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25회 작성일 19-10-27 11:07 [제1234호]

본문

골목길을 변화시키기 위한 주민들이 모였다. 도봉구는 10월 22일 구청 2층 선인봉홀에서 동단위 제안을 구 단위로 연계하는 협치공론장 ‘살아있는 골목 만들기’를 진행했다.

 이번 협치공론장 ‘살아있는 골목 만들기’에는 협치위원, 지속가능발전위원회 위원, 주민자치회, 마을계획단, 관련 부서(동) 직원 등 100여명이 참석해, 다양한 경로로 구민들이 제안한 의제들을 검토하고 분류해 공론화할 의제를 선정하고 직접 구민들의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공론주제는 도봉구의 주민참여예산, 주민자치회, 마을계획단 등에서 구민들이 직접 제안한 의제 총354건 중 가장 많이 제기된 생활·환경분야의 ‘골목’관련 주제를 대의제로 선정했다.

 본격적인 논의에 앞서 모둠별로 앉은 구민들끼리 인사를 나누고, 그림카드를 통해 각자가 갖고 있는 골목길에 대한 생각을 나누고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졌다.

 본격적인 논의를 통해서는 △안전한 골목길 만들기 △골목길 쓰레기 줄이기 △골목길 꾸미기를 각 모둠별 의제로 선정해 논의했다.

 이동진 구청장은 “골목은 물리적인 공간의 개념을 넘어 주민과 마을이라는 공동체가 형성되는 곳으로, 행정 각부서 협업의 필요성이 높은 만큼 민관, 관관, 민민협치가 중요한 부분이라고 생각한다. 이번 협치 공론장을 통해 구민들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수 있는 의미있는 자리가 되길 바란다. 협치를 구정 핵심가치로 삼고 선도적인 노력을 기울여온 만큼 앞으로도 공론장의 활성화를 통해 다양한 구민의 목소리에 항상 귀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이태용 의장은 “골목길이 갖고 있는 문제 해결을 위한 주민들의 목소리가 모이는 오늘의 자리가 만들어진 것을 기쁘게 생각한다. 오늘 자리를 통해 마을의 각각의 골목길들이 문화특색을 가진 골목길로 재탄생되는 첫걸음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후 구는 찾아가는 공론장, 소규모 공론장 등 지역 곳곳 주민들의 의견을 듣기 위한 공론장 활성화를 추진하고, 이렇게 공론장에서 논의된 내용으로 2021년 지역사회혁신계획의 신규 의제에도 참고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제안된 의제들을 분석해 향후 지속적으로 추진하는 공론장 의제와 연계해 다양한 의견에 제안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한편, 도봉구는 전국 기초자치단체 최초로 ‘도봉구 민관협치 활성화를 위한 기본조례’를 제정해, 지속가능한 협치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고, 서울시 자치구 최초로 ‘지역사회혁신계획’을 수립하는 등 협치를 통한 지역 활성화에 선도적으로 나서고 있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밴드 보내기
  • 블로그 보내기
  • 폴라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텔레그램 보내기
  • 텀블러 보내기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