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보훈처 김재현·현재영·황남호 기관사 선정 > 기관/단체

본문 바로가기
사이트 내 전체검색

기관/단체

보훈 국가보훈처 김재현·현재영·황남호 기관사 선정 ◆2020년 5월의 6·25전쟁영웅 북한군 점령지였던 대전에서 작전수행 중 순직

페이지 정보

작성자 강북신문 조회 13회 작성일 20-05-10 08:52 [제1262호*]

본문

국가보훈처가 ‘김재현’ 철도기관사, ‘현재영·황남호’ 철도부기관사를 5월의 6·25전쟁영웅으로 선정했다.

 ‘김재현’ 철도기관사, ‘현재영·황남호’ 철도부기관사는 미군 결사대 30여명과 함께 ‘윌리엄 딘 미군 소장 구출작전’ 수행 중 적의 기습에 의해 김재현 기관사는 순직, 현재영 부기관사는 팔에 관통상을 당했다.

 대전철도국 소속 기관사로 재직 중인 김재현, 현재영, 황남호는 6·25전쟁으로 대전시가 북한군의 손에 들어가던 날인 1950년 7월 19일 충북 영동역에서 군수물자 후송 작전에 참여 중이었다. 이때 북한군이 점령한 대전으로 가서 ‘미군 제24보병사단장인 윌리엄 딘 소장과 우군을 구출 하라’는 명령을 받았다.

 이에 김재현 기관사 등 철도용사들은 미군 결사대 30여명과 함께 충북 옥천에서 증기기관차를 몰고 대전으로 향했다. 당시 대전에 남아있던 국군은 이미 16일에 철수한 상태로 대전으로 향하는 모든 철로는 북한군 통제 하에 놓여 있었다.

 기관차가 폭우처럼 쏟아지는 적탄 속을 뚫고 대전역에 도착했으나, 적의 기습으로 미군 결사대원 27명이 전사했고, 김재현 기관사는 전신에 8발의 총상을 입고 장렬히 순직했다.

 현재영 부기관사도 팔에 관통상을 입고 쓰러졌고, 황남호 부기관사가 기관차를 운전하여 옥천역까지 퇴각했다. 이러한 김재현 기관사 등 참전 철도용사들의 희생으로 병력, 군수물자 및 피난민을 수송하여 전쟁을 승리로 이끄는데 큰 힘이 됐다.

 미 국방부는 이러한 공로를 기리기 위해 민간인이나 외국인에게 수여하는 가장 훈격이 높은 공로훈장인 ‘특별민간공로훈장’을 추서했다.

 한편, 김재현 기관사는 1983년 철도인 최초로 국립서울현충원 장교묘역에 안장됐고, 현재영 부기관사는 2010년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 황남호 부기관사는 2011년 국립임실호국원에 안장됐다.
<저작권자(c)서울강북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페이스북으로 공유
  • 트위터로  공유
  • 구글플러스로 공유
  • 카카오톡으로 보내기
MAIN NEWSLINE

(주)서울강북신문 | 등록번호 : 서울 다04302 | 등록일자 : 1995.4. 21 | 제호 : 서울강북신문 | 발행·편집인: 장승일 |
(01161)서울특별시 강북구 도봉로34길 14, 2층 | 청소년보호책임자 :장승일 | TEL: 02)987-8076 | FAX:02)987-8079
대표메일 : igangbuk@hanmail.net 도봉구 담당메일 : gbnews@hanmail.net
Copyright by @2000 서울강북신문 All rights reserved.